애플, 동남아 첫 애플스토어 싱가포르에 개장… “100% 재생에너지 활용”

미국 정보기술(IT) 전문매체 테크크런치는 16일(현지시각) 애플이 동남아시아 ‘1호’ 애플 스토어를 싱가포르에 개장할 것이란 사실을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 애플 스토어 / 블룸버그 제공

▲ 애플 스토어 / 블룸버그 제공

그동안 싱가포르에 애플 스토어가 생길 것이라는 소문은 계속 있었지만, 애플이 이를 공식적으로 밝힌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안젤라 아렌츠 애플 유통·온라인매장 담당 수석 부사장은 “애플의 싱가포르 고객센터에는 이미 900명 이상의 직원이 일하고 있다”면서 “국제 도시이자 쇼핑의 중심지인 싱가포르에 동남아 1호 애플 스토어를 열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테크크런치는 애플이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동남아 스마트폰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싱가포르에 애플 스토어를 설립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올해 4~6월 동남아 지역의 스마트폰 판매량은 2400만대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6% 증가한 수치다.

애플은 싱가포르 애플 스토어의 구체적인 개장 시기와 장소를 밝히진 않았다. 외신은 애플이 내년 말쯤 싱가포르 오차드 로드 중심부의 나이츠브리지 쇼핑몰에 약 1만5000평방피트(약 424평) 규모로 애플 스토어를 개장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 애플은 자사의 전 세계 사업장에 친환경 에너지 공급 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다. / 블룸버그 제공

▲ 애플은 자사의 전 세계 사업장에 친환경 에너지 공급 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다. / 블룸버그 제공

이번에 애플은 싱가포르 애플 스토어에서 사용되는 전력을 모두 친환경 에너지로 충당할 계획이라고 전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애플은 전세계에 퍼진 자사 사업장의 친환경 에너지 사용량을 100%까지 올리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애플은 올해 4월 공개한 ‘2015 환경보고서’를 통해 “친환경 에너지 사용량이 87%에 달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는 지난해 4월 발표한 ‘글로벌 IT 기업들의 친환경·재생 에너지 사용 실태 보고서’에서 애플을 친환경 에너지를 가장 잘 사용하는 기업으로 선정했다.

애플은 싱가포르 최대 태양에너지 개발 업체인 선십(Sunseap)과 협력 관계를 맺었다고 전했다. 앞으로 선십은 애플 스토어가 들어설 건물을 포함해 총 800여개의 건물 옥상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하고 50메가와트(MW)의 전력을 생산할 예정이다. 이는 약 9000개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력으로, 애플은 이중 33MW만 사용하고 나머지는 싱가포르 내 공공주택에 공급된다. 패널 설치에 드는 비용은 애플이 부담한다.

 

전준범 기자·고성민 인턴기자 techchosun@chosun.com

Powered by Tech Chosun

0 Comments

No comments!

There are no comments yet, but you can be first to comment this article.

Leave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