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판 넷플릭스 나온다…알리바바, 비디오 스트리밍 시장 진출

▲ 중국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 회장. /블룸버그 제공

▲ 중국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 회장. /블룸버그 제공

중국에서 ‘하우스 오브 카드(House of Cards)’, ‘왕좌의 게임’ 등 미국 인기 드라마를 TV를 통해 유료로 즐길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블룸버그는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가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인 TBO(Tmall Box Office)를 선보인다고 14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류춘닝(劉春寧) 알리바바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사업 부문 사장은 14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알리바바의 셋톱박스나 스마트 텔레비전을 통해 TBO를 두 달 내에 상용화 할 예정”이라며 “우리의 목적은 미국 넷플릭스나 HBO처럼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알리바바 측은 중국 국내외 영화는 물론 자체 제작한 프로그램, 신개념 오락 프로그램 등을 다양하게 제공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전체 콘텐츠의 90%가량이 유료며, 고객들은 월 정액 요금을 내거나 한 편씩 구매하는 방식으로 이용할 수 있다. 10%가량은 무료다.

알리바바의 TBO는 중국 59억달러(약 6조5600억원) 온라인 비디오 시장을 점령하고 있는 텐센트홀딩스, 소후, 바이두 등과 경쟁하게 될 전망이다.

앞서 알리바바는 인수합병(M&A)를 통해 자체 영상물 제작 역량을 쌓아왔다. 알리바바는 지난해 3월 중국 영화사 차이나비전미디어그룹을 인수해 사명을 알리바바 픽처스로 교체한 데 이어 4월엔 중국 최대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유쿠투도우의 지분 18.5%를 매입했다. 지난 6월엔 영화사업 자회사 알리바바픽처스의 신주 발행을 통해 16억달러(약 1조7800억원)를 조달했다.

– 블룸버그

김현정 인턴기자 techchosun@chosun.com

Powered by Tech Chosun

0 Comments

No comments!

There are no comments yet, but you can be first to comment this article.

Leave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