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공상총국, ‘짝퉁과의 전쟁’ 재돌입…칼 끝, 알리바바로 향하나

▲ 중국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 회장. /블룸버그 제공

▲ 중국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 회장. /블룸버그 제공

중국 국가공상행정관리총국(The State Administration for Industry and Commerce, SAIC)이 온라인 거래 사이트내 불량⠂모조품 판매 단속에 재돌입한다.

공상총국은 온라인 거래 사이트내 불량⠂모조품 추방하기 위해 ‘붉은 방패와 네트워크 검(紅盾網劍)’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4일(현지시각)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다. 공상총국은 중국 내 기업의 상거래를 감독하는 기관이다. 이 캠페인은 올해 7월부터 11월까지 실시 될 예정이다.

공상총국은 지난 해 온라인 상의 불량⠂모조품을 퇴출하기 위해 이와 비슷한 캠페인을 벌인 바 있다. 133만개 웹사이트와 온라인 매장 검열을 통해 3만6000개 모조품을 제거하고 2만201개 웹사이트를 폐쇄했다. 당시 거둬들인 벌금과 압수 금액은 총 1820만 달러(약 202억1474만원)에 달했다. 하지만 브랜드 소유자들과 지적 재산권 전문가들은 여전히 문제가 잔재해 있다고 지적했다.

공상총국은 작년 캠페인 성명서에 “플랫폼 운영자들도 당국의 불량⠂모조품 단속과 적발에 적극 협조해야야 한다”고 명시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각 지역 공상총국은 불량⠂모조품 판매 뿐만 아닌 플랫폼 운영자들에 대해 감시⠂감독을 강화해 필요할 경우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 공지했다. 플랫폼 운영사의 이름은 거론되지 않았지만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번 단속의 칼 끝이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인 알리바바를 향해있다고 분석했다.

지난 1월 공상총국은 알리바바가 모조품 판매, 뇌물 수수, 불법 행위 등을 알면서 눈 감아주고 있다고 비판한 바 있다. 그러나 알리바바는 이에 대해 반발하며 공상총국의 류훙량(劉紅亮) 시장규범관리사 사장(司長·국장)을 고소했다. 이에 공상당국은 문제의 성명서를 홈페이지에서 삭제했다.

알리바바 대변인은 이번 단속 강화에 대해 “알리바바는 공상총국과 다른 정부 당국과 함께 건강한 전자상거래 환경을 만들도록 계속해서 노력해나갈 것”이라며 “소비자들과 판매자들에게 더 나은 거래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만들어지는 새로운 규정이나 계획에 대해 환영한다”고 이메일을 통해 밝혔다.

중국은 지난 몇년간 모조품 판매 문제로 골머리를 앓아왔다. 중국 규제 당국은 최근 중국 전자상거래 내 불량⠂모조품 판매에 대해 강경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이는 최근 중국이 수출투자 위주에서 내수소비 중심으로 전환해 막대한 중국 정부 지출 절약을 꾀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글로벌 회계법인 KPMG에 따르면 중국의 모조품 판매로 인한 피해는 약 5000억 달러(약 555조35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WSJ

김현정 인턴기자 techchosun@chosun.com

Powered by Tech Chosun

0 Comments

No comments!

There are no comments yet, but you can be first to comment this article.

Leave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