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 ‘언론인 뒷조사’ 논란에 美 의회로부터 질의 받아

uber

에밀 마이클 우버 선임 부사장의 ‘언론인 뒷조사’ 발언으로 우버가 차량 공유 서비스를 통해 수집하는 정보로 개인을 사찰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일자 미국 의회가 우버에 해명을 요구하는 질의서를 보냈다고 19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전했다.

프라이버시와 기술 관련법 담당 소위원회 의장이기도 한 앨 프랑켄 상원의원은 트레비스 칼라닉 우버 최고경영자(CEO)에게 보낸 질의서에서 우버가 개인 정보에 대해 어떤 정책을 가지고 있는지, 특정 이용자의 이동 경로를 추적해 보여주는 ‘갓 뷰(God View)’ 시스템 접근 허가 범위는 어떻게 되는 지, 개인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사업 목적에는 어떠한 것들이 있는지 등 총 10가지의 질문에 대한 답변을 요구했다.

현재 우버 이용 약관에 따르면 우버는 이용자들의 위치 정보와 과거 이용 기록 등의 개인 정보를 이용자 계정이 활성화 돼 있는 동안 계속 보관할 수 있다. 계정이 소멸되더라도 우버는 다양한 법적 의무와 사업적 목적에 필요한 만큼 개인 정보를 보관할 수 있다. 지난 18일 버즈피드는 한 우버 직원이 버즈피드 기자의 위치를 추적해온 사실을 인정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WSJ, 버즈피드

이인행 인턴기자 techchosun@chosun.com

Powered by Tech Chosun

0 Comments

No comments!

There are no comments yet, but you can be first to comment this article.

Leave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