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I/O 2014] 구글, ‘안드로이드TV’ 공개…애플·아마존과 격돌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로 스마트폰 시장을 평정한 구글이 이번에는 ‘안드로이드TV’로 TV 시장 공략에서 나선다. 구글의 TV 시장 출사표는 2010년 ‘구글TV’에 이어 두 번째다.

AP뉴스, 타임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25일(현지시각) 구글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구글 개발자 콘퍼런스(Google IO)’에서 새로운 스마트TV용 플랫폼 안드로이드TV를 발표했다.

구글은 올해 가을 스마트TV 제조사인 소니, 샤프, TP비전 등이 자사 TV 제품에 안드로이드TV를 탑재해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안드로이드TV는 구글이 스마트TV용 OS를 만들어 제공하면 제조업체들이 이를 하드웨어가 결합해 제조한다. 삼성전자가 안드로이드 OS를 사용해 스마트폰을 만드는 것과 같은 구조다.

안드로이드TV는 사용자가 갖고 있는 스마트 기기에 있는 스트리밍(실시간 재생) 영화, TV쇼, 게임 콘텐츠를 TV 큰 화면에 적합한 방식으로 옮겨올 수 있도록 한 게 특징이다.

이를 위해 구글은 안드로이드폰이나 태블릿과 같은 개발도구 사용해 안드로이드TV용 앱을 개발할 수 있도록 했다. 앱 개발자는 기존 안드로이드 앱을 손쉽게 안드로이드TV용 앱으로 변환해 공급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폰이나 테블릿을 리모콘처럼 사용해 안드로이드TV를 조작할 수도 있다. 글자 입력, 검색은 물론 음성을 이용한 메뉴 검색과 제어도 할 수 있다.

이 때문에 구글 IO 참석자들 사이에서 “안드로이드TV는 스마트폰에서 쓸 수 있던 구글 검색, 구글 음석인식의 힘을 TV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한 것”이라며 “궁극의 TV가 아니냐”는 반응도 나왔다고 CBS뉴스는 전했다.

씨넷 등 외신은 구글이 안드로이드TV를 내놓으면서 기존에 스마트TV 시장에 진출해 있던 애플, 아마존, 로쿠와의 플랫폼 경쟁이 한층 더 치열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앞서 2010년 10월 구글은 첫 번째 스마트TV 플랫폼인 구글TV를 발표했다. 일본 소니, 스위스 로지텍 등을 제조 파트너로 삼았지만 실패로 끝났다. 삼성·LG 등 업계 1·2위 업체가 동참하지 않았고 주요 콘텐츠 제공업체와 제휴를 맺지 못했기 때문이었다.

구글 I/O 2014의 전체기사 보기

우병현 기자 penman@chosun.com
장우정 기자 woo@chosunbiz.com

Powered by Tech Chosun

 

0 Comments

No comments!

There are no comments yet, but you can be first to comment this article.

Leave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