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I/O 2014] 신흥시장 겨냥한 10만원대 저가 스마트폰 출시

▲ 구글은 25일(현지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구글 개발자회의(I/O)에서 인도 등 신흥시장을 겨냥한 10만원대 저가 스마트폰 ‘안드로이드 원’의 출시 계획을 발표했다. /블룸버그

구글이 저가 스마트폰 시장에 뛰어들었다.

구글은 25일(현지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구글 개발자회의(I/O)에서 인도 등 신흥시장을 겨냥한 10만원대 저가 스마트폰 ‘안드로이드 원’의 출시 계획을 발표했다. 순다 피차이 구글 수석부사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신흥시장에서는 휴대폰 사용자의 10%만 스마트폰을 보유하고 있다”며 “고사양 저가폰으로 안드로이드 기기 사용자 10억명을 추가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안드로이드 원은 일종의 개발도구로, 제조사들이 보다 쉽게 스마트폰을 개발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레퍼런스 플랫폼을 사용한다.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디자인이나 성능을 고려할 필요 없이 구글이 제공하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규격에 맞춰 제조하기만 하면 된다.

이날 구글은 인도 스마트폰 제조사 마이크로맥스가 만든 첫 번째 안드로이드 원 스마트폰을 공개했다. 마이크로맥스의 안드로이드 원은 4.5인치 디스플레이, 듀얼심카드, 메모리(SD)카드를 내장하고 있고 FM라디오 기능을 지원한다. 스마트폰의 해상도나 램, 카메라 성능은 공개하지 않았다.

구글은 마이크로맥스 외에도 카본, 스파이스 등 인도 스마트폰 제조사들과 올 하반기부터 안드로이드 원 기반 스마트폰을 내놓을 계획이다. 피차이 수석 부사장은 “전 세계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지만 올 가을 인도에서 먼저 출시한다”고 말했다. 인도를 시작으로 앞으로 동남아시아, 중남미, 아프리카 지역 등 아직 스마트폰 보급률이 높지 않은 신흥시장에 100달러 미만의 가격에 제공할 예정이다. 이밖에 구글은 안드로이드 원 스마트폰을 위한 저렴한 모바일 요금제를 지원하기 위해 인도 통신사들과 협력하고 있다.

구글 I/O 2014의 전체기사 보기

이재은 기자 jaeeunlee@chosun.com

Powered by Tech Chosun

0 Comments

No comments!

There are no comments yet, but you can be first to comment this article.

Leave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