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시리 만든 뉘앙스 인수 추진

삼성전자가 아이폰 음성인식 프로그램 ‘시리(Siri)’를 만든 뉘앙스커뮤니케이션즈 인수를 추진한다고 16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뉘앙스커뮤니케이션즈는 헬스케어, 모바일, 자동차의 소프트웨어를 제작하는 회사로 작년 매출은 18억 6000만달러였다. 뉘앙스커뮤니케이션즈의 시가총액은 55억달러(약 5조 6000억원) 수준이다. 뉘앙스는 애플 외에도 삼성전자, 다임러, 닌텐도, 파나소닉 등 주요 업체와 거래하고 있다. WSJ

유인선 인턴기자 techchosun@chosun.com

Powered by Tech Chosun

 

0 Comments

No comments!

There are no comments yet, but you can be first to comment this article.

Leave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